실시간뉴스
HOME 뉴스 경제·사회
정부 “하반기도 물가상승압력 높을듯…공공요금 인상 최소화”“태풍으로 일부지역 농작물 침수…피해복구 지원 및 농축수산물 수급안정대책 추진”
  • 김다솜 기자
  • 승인 2018.07.09 10:21
  • 댓글 0

[문화뉴스] 국제유가 고공행진이 지속되는 가운데 정부가 올 하반기에도 이에 따른 물가상승압력이 높을 것으로 보고 공공요금 인상을 최소화하는 등 리스크 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가운데) 주재로 9일 오전 열린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참석자들이 하반기 물가 여건 점검과 대응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정부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열린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하반기 물가 여건 점검 및 휴가철 피서지 물가안정관리 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고 차관은 지난 상반기 국내 물가상황에 대해 “농산물과 외식을 제외한 대부분 품목에서 지난해보다 상승세가 둔화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다만 겨울 한파로 인해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오르고, 재료비 상승으로 외식비 오름폭이 확대됐으며 석유류 가격 상승의 지속으로 체감물가는 다소 높은 것으로 인식됐다”고 진단했다.

고 차관은 하반기에는 전반적으로 물가 흐름이 안정세를 보이겠지만, 국제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물가상승 압력은 상반기보다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농·축산물은 기상악화, 병충해 등의 불안요인이 있는데다, 수요증가와 이란·베네수엘라 등의 공급차질 문제도 석유류 가격도 당분간 오름세를 지속할 예정이어서 공공요금 등 서비스 물가에도 상승압력이 가해질 것이란 분석이다.

정부는 이번 집중호우·태풍으로 피해를 본 눙가에 대한 피해복구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고 차관은 “이번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일부지역 농작물이 침수피해를 당했지만 다행히 전체 수급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정부는 리스크 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공공요금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등 생활물가 안정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번 집중호우·태풍으로 피해를 본 농산물에 대한 생육지도를 강화하는 한편, 예비 모종 공급으로 피해를 조기에 복구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농축수산물 수급불안에 대비해 배추 6500톤, 양파 1만톤 등 비축물량을 확보하고 출하조절, 할인판매 등의 수급안정대책이 추진될 예정이다.

정부는 또 공공요금은 자구노력을 통해 인상요인을 최대한 흡수하되, 불가피한 경우 서민생활 부담을 고려해 인상폭을 최소화하고 인상시기를 분산할 방침이다.

석유류 가격의 과도한 인상을 방지하기 위해 알뜰주유소를 통해 석유시장 경쟁을 유도하는 한편, 알뜰폰 활성화를 통한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 노력도 지속하기로 했다.

정부는 국제유가 상승여파로 인해 공공요금이 과다하게 인상되지 않도록 인상폭을 최소화하고 인상시기를 분산하기로 했다.

정부는 여름휴가철을 맞아 7~8월을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지정, 행정안전부와 지자체 주도로 물가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전국 지방자치단체는 경찰·소비자단체와 함께 피서지 현장지도를 통해 요금 과다인상, 먹거리 안전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피서지 인근에 부당요금 신고센터를 설치, 불공정 상행위에 대한 현장대응도 강화한다.

고 차관은 “최근 지역 상인회가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한 결의를 다지는 우수사례가 늘어나고 있다”며 “물가 걱정 없는 편안한 휴가철이 되도록 정부도 적극 관리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김다솜 기자 | kds@gomh.kr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