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스포츠
[주간 야구돌 스토리] 전국을 대표할 만한 유격수 유망주는?2018 고교 유격수 4천왕 후보, 장충고 박민석 外 다수 포진

[문화뉴스 MHN 김현희 기자] 올해 고교야구에서도 지난해, 혹은 1학년 때부터 맹활약한 3학년 내야수 자들이 전국에 포진되어 있다. 그 중 가장 수비 부담이 큰 유격수 자리에서 제 몫을 다 하는 선수들이 있다. 이들의 면모를 소개하고자 한다.

eugenephil@mhnew.com

 
    김현희 | eugenephil@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알쓸다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문화공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