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제39회 서울연극제' 초연작 4편과 함께 대학로에서 31일간 대장정 시작해지난 28일 개막행사 '연극은 대학로다'와 함께 시작

[문화뉴스 MHN 오세준 인턴기자] '제39회 서울연극제'가 마로니에 공원 일대에서 개최됐다.

39년의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는 서울을 대표하는 서울연극제는 연극발전을 위한 창작극 개발을 목표로 1977년 '대한민국연극제'라는 이름으로 시작했다. 2017년 제38회 서울연극제부터 창작에서 번역까지, 초연에서 재연까지 작품의 영역을 넓히고 완성도 있는 우수한 작품을 관객에게 선보이고 있다.

지난 28일 '제39회 서울연극제(예술감독 최용훈)'는 대학로를 지켜 온 중견 연극인, 현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젊은 연극인, 그리고 앞으로 대학로를 지킬 예비연극인들이 참여한 퍼포먼스, 시 낭독 등으로 구성된 개막행사 '연극은 대학로다'를 시작으로 5월 29일까지 31일간의 대장정을 펼친다.

한편, 공식 선정 작품 10편 공식 선정작 10편은 극단 놀땅의 '쥐가 된 사나이'(5.18~27), 극단 하땅세의 '그때,변홍례'(5.18~27), 극단 피악의 '오를라'(5.18~27), 극단 행의 '깊게 자자, 죽음의 문턱까지'(5.4~13) 4편이 초연작이며 창작공동체 아르케의 '툇마루가 있는 집'(5.4~13), 연극집단 반의 '이혈(異血)_21세기 살인자'(5.4~13), 창작집단 상상두목의 '충분히 애도되지 못한 슬픔'(5.4~13), 그린피그의 '공포'(5.4~13), 프로젝트 아일랜드의 '일상의 광기에 대한 이야기'(5.1~13), 디렉터그42의 '4 four'(5.4~13)까지 6편이 재연작이다. 5월 4일부터 대학로 일대 공연장에서 진행된다.

yey12345@mhnew.com

 
    오세준 | yey12345@mhnew.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문화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알쓸다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