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사회
기존 광고비 지급 시스템에서 탈피한 헬스메디 블록체인 광고 플랫폼

[문화뉴스 MHN 이우람 기자]지난 3월 전 세계 인터넷에서 유통 공룡으로 일컬어지는 아마존이 파산했던 유통 체인인 토이저러스(Toys R Us)의 매장을 인수할 것이라는 뉴스가 보도되었다. 이는 아마존이 2000년대 초반부터 오프라인 완구 시장에 저돌적으로 뛰어들어 토이저러스와 법적 소송전을 벌였기 때문에 이러한 결과를 낳았다고 예상된다. 아마존은 미국 내 매장이 700개 정도 분포한 토이저러스의 비어진 매장 공간을 새롭게 채울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사실 이는 브랜드보다 인수 가격을 낮추기 위한 전략이라고 볼 수 있다.

사실 주제는 토이저러스라는 기업의 몰락이 아니다. 이 사건을 기반으로 지금 전 세계에 몰아치고 있는 비트코인을 가능케 한 블록체인 기술이 광고산업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을 설명하려고 한다. 요즘에는 '투기냐, 화폐냐, 사기냐, 적법이냐'라는 논쟁이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다. 실제로 수십억을 번 대학생의 성공 스토리가 있는가 하면 명문대 학생이 비트코인 투자에 실패하여 자살까지 초래된 사례도 있듯이 블록체인 시대가 광고와 마케팅 산업을 어떻게 바꾸어 놓았는지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블록체인 시스템은 중간에 개입자 없이 자유로운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화폐유통 시스템이라고 볼 수 있다. 이에 헬스메디 창립자인 김용민 대표는 소비자가 제작자에게 직접 콘텐츠에 대한 보상을 줄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콘텐츠 서비스’가 부상되는 것을 예상하였다. 이후 글을 포스팅하고, 좋아요를 누르고, 댓글을 올리고, 출석을 하는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소셜 액티비티, 돈으로 보상을 받는 소셜마이닝 플랫폼 서비스, 제작자에게 직접 수익이 창출되는 헬스케어 커뮤니티 서비스를 개발 중이라고 전했다.

헬스메디는 배너형 광고 외에도 암호화 화폐의 속성을 이용한 여러 가지 광고 방식을 구현했다. 헬스메디의 김용민 대표는 헬스케어 시장이 일반 대중적인 커뮤니티에 비해 전체적인 크기는 작지만, 많은 산업이 발달하고 있는 곳이란 생각을 가지고 헬스케어를 기반으로 한 플랫폼을 개발한 것이다.

기존 매체의 경우, 지면(인벤토리)이 팔리지 않는 경우, 광고주에게 광고를 무료로 제공하거나 매출을 올리기 위해 광고국 직원들에게 상호 거짓 거래명세표를 끊게 해 가짜 매출을 올리는 일도 있었다. 실제로 이는 블록체인 광고 시대 전에 벌어졌으며, 지금도 현저히 벌어지고 있는 광고 시장의 광고비 지급 현실이라고 볼 수 있다.

헬스메디 서비스 중 광고플랫폼 서비스는 기존 광고비 정산 방식이 아닌 블록체인을 이용한 광고비 지급 방식이기 때문에 빠르고 정확하게 지불될 수 있다. 또한, 헬스메디는 중간에 광고비를 떼거나 착복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생기지 않도록 투명한 시스템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헬스메디의 김용민 대표는 현금 가치를 지닌 암호화폐와 ICO(암호화폐 공개 발행)에 대한 서비스들에 대중의 폭발적인 관심이 쏠리는 만큼 오는 6월 개발이 마무리 될 것이라고 전했다.

pd@munhwanews.com

 

이우람  pd@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문화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늘우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