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냉장고를 부탁해' 추성훈 배 욜림픽, 유현수·모토카와X정호영 셰프 '승리' (종합)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

[문화뉴스 MHN 홍신익 기자]'냉장고를 부탁해' 추성훈이 야수 먹방을 선보였다.

19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냉부 욜림픽 2탄이 방송됐다.

이날 추성훈과 동갑임을 밝힌 안정환은 "저는 지금 걸어 다니기도 힘든데 불혹이 넘어도 현역으로 활동 중이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추성훈은 "솔직히 나이도 있고, 은퇴 고민은 계속하고 있다. 사랑이가 지금 7살이 됐다. 제 시합을 영상으로만 보고, 직접 경기장에서 보지는 못했다. 사랑이에게 경기를 보여줄 수 있을 때까지 하고 싶은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UFC 연령 제한은 15세. 앞으로 8년은 더 선수 생활을 이어가야 되는 것에 추성훈은 "근데 확실히 요즘에 40세가 넘으니까 눈이 나빠졌다. 옛날에는 상대 선수 주먹이 날아오면 피했는데, 지금은 피했는데도 눈앞에 주먹이 있더라"고 웃었다.

박세리는 "운동선수로서 특별히 식단 관리를 하냐"는 질문에 "하긴 하지만 골프는 다른 종목에 비해 체중조절이나 식단관리에 엄격하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선수 각자의 개인 관리가 더 중요하다"고 밝혔다.

추성훈은 "저 또한 과자나 다른 맛있는 것들 먹고싶은 게 많은데 고기나 과일을 주로 먹어야 한다. 탄수화물은 거의 안 먹는다"고 털어놨다.

이에 안정환은 "제가 볼 때마다 탄수화물 먹는 것 같은데, 쌀만 탄수화물이라고 생각하는 거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 1회 냉부 욜림픽' 세 번째 맞대결 상대는 유현수와 벤자민. 유현수는 소꼬리 모양으로 만든 안심 스테이크와 김치 요리인 '추추테일러'를, 벤자민 대표는 고추장과 된장 소스를 이용한 튀긴 치킨 요리 'K.F.C.'를 요리했다.

15분 후 요리가 완성됐고, 추성훈은 며칠 굶은 듯 전투적인 자세로 음식을 맛봤다. 패널들은 "음식 먹는 데 이렇게 무서운 건 처음이다" "어흥 효과음만 넣으면 야수가 따로없다"며 놀라워했다.

고심하던 추성훈은, 결국 유현수 셰프의 손을 들어줬다. 추성훈은 "(유현수 셰프의) 요리가 한 코스같았다"며 극찬했고, 벤자민 셰프에 대해서는 "요리하는 모습이 너무 섹시해서 내가 직접 요리를 배워보고 싶을 정도였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두 번째 대결은 모토카와-정호영 팀과 이연복-김풍 팀의 대결이었다. 모토카와 셰프는 일본과 한국에서 추성훈의 활약상을 담은 '추바라시'를, 이연복 셰프는 완자 요리인 '연복풍 완자'를 내세웠다.

두 요리 모두 감탄하며 맛본 추성훈은 "심사숙고해서 고민했다"며 모토카와 팀의 손을 들어줬다. 추성훈은 "맛있는 재료들이 한 요리에 들어가 있어서 새로웠다"고 평가했다.

모토카와 셰프와 정호영 셰프는 승리 뱃지 대신 금메달을 목에 걸며 승리를 만끽했다.

press@mhnew.com

 
    홍신익 | press@mhnew.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문화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알쓸다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