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뉴스 경제·사회
[김준섭의 미디어스타트업] 급변하는 뉴미디어 시대의 광고 트렌드는 무엇일까

[문화뉴스 MHN 아띠에터 김준섭] 안녕하세요. 미디어 스타트업 두코퍼레이션 (Dream+Opportunity)' 대표 김준섭입니다.

오늘은 급변하는 뉴미디어 시장에서 덩달아 광고 형태와 수익 구조도 어떻게 달라지는지 트렌드를 읽어보는 시간을 가지려 합니다.

이제는 유튜버, 아프리카 BJ와 같이 1인 미디어 채널의 영향력이 큰 시대임을 실감하실 겁니다.

적게는 만 명에서 수백만 명의 구독자를 가진 1인 크리에이터를 인플루언서(Influencer)라고 부르는 용어가 생겨났고요.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1인 크리에이터들을 지원하고 관리하는 MCN, 즉 멀티채널 네트워크라는 시장도 형성되었습니다.

이에 맞물려 광고 시장도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광고ㆍ마케팅 분야에는 ATL(Above The Line) 즉, 소비자에게 메시지를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전통적인 매체(TVㆍ라디오ㆍ신문ㆍ잡지ㆍ인터넷)를 활용한 마케팅 기법과 BTL(Below The Line)이라는 마케팅 기법이 있습니다. BTL은 소비자와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마케팅 기법으로 오프라인 이벤트나 프로모션, 텔레마케팅 등의 마케팅 기법을 말하죠.

여기서 주목할 점은 1인 크리에이터들의 강점이 바로 이와 같은 BTL기법을 아주 효율적으로 쓸 수 있다는 데 있습니다. 구독자와 양방향 소통이 가능하면서도,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 채널을 통하기에 파급력은 매우 크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제 광고주는 브랜딩하기 위한 다양하고 효과적인 채널을 원합니다. TV 광고와 달리 1인 크리에이터를 활용한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저비용 고효율'이라는 인식도 점차 확산하는 추세입니다.

기존에 1인 크리에이터는 자신들이 만든 콘텐츠 시청(View) 수와 콘텐츠 내 삽입된 광고 수익으로 채널을 운영해왔습니다.

이제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효과를 체감한 광고주는 직접 1인 미디어 채널에 광고를 의뢰하고, 1인 미디어는 자체적으로 제품을 판매하는 프로덕션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1인 미디어 채널은 잠재 소비자와 직접 접촉할 수 있으니 중간에서 연결할 주체가 꼭 필요가 없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광고대행사는 미디어와 광고주 사이에서 수수료를 받는 전통적인 수익 구조가 아닌 다른 방향으로 진화하게 됩니다.

이를테면 광고주와 미디어를 연결하는 중간 역할에서 벗어나 이제는 전체적인 프로세스를 관리하는 역할을 수행하기 시작한 것이죠.

여러 분야에서 변화 속도가 아주 빠른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저를 포함하여 미디어 스타트업을 하는 분들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트렌드를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습니다.

요즘 제가 본 뉴미디어의 트렌드는 다음과 같습니다.

국내에서 1인 크리에이터를 중심으로 한 MCN 시장이 만들어져 이에 대한 대중의 이해는 어느 정도 늘어났지만 아직 기존 광고 채널에 비교하면 주류는 아니라는 인식이 더 많습니다.

그리고 뉴미디어 시대에 맞는 콘텐츠의 기획과 유통에 대한 법적 규제나 프로세스가 정립된 게 아직 뚜렷하게 없는 현실입니다.

최근 유튜브에서 많이 유통되는 동영상 콘텐츠 중 하나인 '리액션 비디오'라고 아시나요?

가수의 영상 콘텐츠를 감상하는 자신의 모습을 담아 비디오를 올리는 것인데요.

얼마 전 CJ E&M에서 리액션 비디오를 업로드한 채널에 몇 차례 저작권 관련 경고를 주었습니다.

그리고 결국에는 10만 구독자를 가진 한 채널이 유튜브에서 삭제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크리에이터들은 각자 독특한 아이덴티티를 중심으로 구독자를 한 명 한 명 모아온 사람들입니다.

자신이 쌓아온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되지 않도록 시장의 변화를 세심하게 모니터링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앞으로 미디어 산업에서 안정적으로 채널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특히 분쟁에 휘말리지 않도록 콘텐츠를 기획하고 구성할 때 더욱 신중해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크리에이터끼리 협동조합처럼 품앗이도 하며 상생하는 네트워크를 단단히 만들어 나가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봅니다.

한편 크리에이터를 지원하고 관리하는 MCN업계에서는 크리에이터 채널 간 협업도 도우면서, 크리에이터들이 본연의 아이덴티티를 잃지 않도록 지원하는 문화가 확산되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다음에도 미디어와 문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로 돌아오겠습니다.

[글] 문화뉴스 아티스트에디터(ART'ietor) 김준섭. 문화와 기술을 접목시켜 새로운 패러다임(Culture Technology)을 만들어내는 기획자[정리] 이우람 본지 편집장
 
    김준섭 | pd@mhnew.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