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경제·사회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한정민 "지난해 7월에도 여성 투숙객 상대로 성폭행 혐의…탐문조사에서도 자연스러웠다"

[문화뉴스 MHN 이지현 기자]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에서 살인 사건이 일어났다. 유력 용의자로는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한정민(32)이 꼽혔다.

한정민은 게스트하우스 투숙객 A(26)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인근 폐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7일 오전 8시 30분께 제주에 들어와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한 게스트하우스에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용의자 한정민에 대해 공개수배를 결정했다. 112로 적극적인 제보를 부탁한다며, 신고 보상금을 최고 5백만 원까지 올렸다.

▲ JTBC

한정민은 지난해 7월에도 술에 취한 여성투숙객을 성폭행하려다 준간강 혐의로 같은 해 12월 재판에 넘겨졌다. 2차 공판은 12일 열렸으나, 한 씨가 도주 중이어서 연기됐다.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 유력 용의자 한정민은 도주 중 면세점 쇼핑을 한 정황까지 포착돼 충격을 줬다. A씨 사망 후에도 이틀간 게스트하우스에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용의자 한정민은 경찰 탐문조사에서도 자연스럽게 답했다고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떨거나 말을 더듬거리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jhlee@munhwanews.com

 
    이지현 | jhlee@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문화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늘우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