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 쟝고가 전하는 감성, 첫 미니앨범 'Seoul Jazz' 발매
ⓒ 그랜드라인

[문화뉴스 MHN 박소연 기자] 프로듀서 쟝고(Django)가 자신의 첫 정규앨범 'Seoul Jazz'를 13일 오후 6시 공개한다.

'Seoul Jazz'는 프로듀서 쟝고가 '서울'이라는 공간에서 느끼는 많은 감정과 이야기를 담은 앨범이다. 로꼬, 더블케이, 팔로알토, 한해, 크루셜스타, 루이, 테이크원, 자메즈, 유성은, 수민, 디미너, 호림, 김혜미 등 다양한 실력파 아티스트들이 앨범에 대거 참여, 서울의 다양한 스토리를 담아냈다.

앨범은 총 14트랙으로 구성됐으며, 타이틀곡은 더블케이와 보컬 호림이 참여한 'City Lights'를 비롯해 팔로알토와 밴드 쿠마파크의 보컬 김혜미가 참여한 'Play On Playa', 최근 언더씬에서 각광받는 알앤비 보컬 수민과 힙합 매니아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는 래퍼 테이크원이 호흡을 맞춘 '완벽에 가까우니까' 등이 수록되어 있다.

쟝고는 이번 앨범에서 재즈에 기반한 힙합 사운드를 전체적으로 구축했다. 쟝고가 곡 전체의 뼈대를 주조하고 여기에 리얼 드럼과 베이스, 기타의 연주를 더해 보다 풍성한 사운드를 연출해낸 것. 쟝고가 연출한 무드 위에 각 참여 아티스트들이 그에 맞는 랩과 멜로디 그리고 각자의 이야기를 얹어 완성도를 높였다.

한편, 쟝고는 이번 앨범에 대해 마일즈 데이비스의 '틀린 음은 없다. 그 다음에 오는 음이 무엇이냐가 중요한 것이다'라는 유명한 말을 인용해 소개했다. 더불어 그는 "우리의 삶도 이와 많이 닮아있다. 매번이 선택의 연속이며, 그 선택은 그 다음 무엇을 하느냐에 따라 결정된다"라며 "쓸쓸하기도, 찬미하기도, 사랑하기도, 화해하기도 하며 밤에서 밤까지 서울은 또 한 바퀴 돌아간다"라는 설명을 덧붙여 앨범에 대한 호기심을 높였다.

smallkite@mhnew.com

 
    박소연 | smallkite@mhnew.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문화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알쓸다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