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엔터테인먼트
'흥부' 정우 "꿈꾸는 자가 바꾼다"

[문화뉴스 MHN 이민혜 기자] 고전 소설 '흥부전'을 재해석해 제작된 영화 '흥부'의 언론시사회를 마치고 주인공 '흥부' 역의 정우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만났다.

이날 인터뷰에서 정우는 '꿈꾸는 자가 바꾼다'라는 영화 메시지와 관련해 자신의 배우로서의 꿈을 전했다.

정우는 "지금도 꿈을 꾸고 있다. 스크린에 나왔다고 해서 온전한 배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어릴 때는 신인상 받는 게 꿈이었다. 그거는 이뤘고 그 이후에는 어떤 배우가 될 것인가에 대해서 끊임없이 지금도 마찬가지로 고민하고 있다. 어떤 배우가 좋은 배우인가에 대해서 계속 고민하고 있다. 자신을 좀 돌아보고 한 작품 한 작품 할 때마다 돌아보고 자책하기도 하고 때로는 고민 속에서 힘들어하기도 한다. 그래야지 나중에 또 다음 작품 그다음 작품 했을 때 그게 모여서 자양분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정우는 "너무 엄살 부리지 말라고 할 수도 있지만, 엄살이 아니고 솔직한 심정이다. 경력이 한 해 한 해 조금씩 쌓이면 쌓일수록 알아가는 것들이 조금 더 많아지니까 모르는 걸 조금씩 시간이 지나면서 채우게 되고 그래서 더 고민되는 부분들이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흥부'는 고전 소설인 '흥부전'을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양반들의 권력 다툼으로 백성들의 삶이 날로 피폐해져 가던 조선 헌종 14년,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어릴 적 홍경래의 난으로 헤어진 형 '놀부'를 찾기 위해 글로써 자신의 이름을 알리려던 중, 모두가 알고 있는 형제 '조혁'과 '조항리'를 만나게 되면서 깨달음을 얻고 전혀 다른 두 형제의 이야기를 쓰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14일 개봉.


pinkcat@mhnew.com 사진ⓒ영화 스틸컷

 
    이민혜 | pinkcat@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문화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알쓸다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