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생활·문화
[문화파일] 네이버 열린연단, 문광훈·임봉길 교수 '계몽주의 사상'과 '근대문명' 논해
▲ 임봉길 명예교수

[문화뉴스 MHN 권혜림 기자] 문광훈 교수(충북대 독문과)와 임봉길 명예교수(강원대)가 지난 20일과 27일, 한남동 블루스퀘어 3층 북파크 카오스홀에서 진행하는 네이버 열린연단의 강연주제로 '계몽주의 사상과 그 비판'과 '전통 사회와 근대 문명'에 대해 각각 논했다.

문광훈 교수는 "계몽주의 사상은 근대 유럽의 지적 정치적 운동의 핵심을 이루지만, 각 나라나 문화에 따라, 그리고 개별 사상가에 따라 조금씩 다르게 나타난다"면서 "다양한 문제의식과 무게중심의 차이가 있는 채로, 스스로 생각하는 능력, 즉 반성력"이라고 말했다.

반성력은 자율성과 자발성을 중시하는데 이는 현대사회의 핵심적 덕목으로 언급되는 '개인적 자유'나 '인권', '비판적 이성'이나 '관용' 혹은 '민주주의'도 이성/과학/계몽/인권 등에 의해 버무려진 근대적 가치들의 용광로로부터 자라나온 것이라는 게 문광훈 교수의 설명이다.

그는 "계몽주의의 지적 정신적 특성은 무엇인가? 그것은 이른바 서유럽의 근대에만 해당되는가, 아니면 시기적으로나 지리적으로 더 확장될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카시러, 칸트, 아도르노와 호르크하이머의 지적 논의들을 소환해 이성적인 삶의 더 나은 가능성을 고민하며 동서양 문명에 대한 비교문화적 의의를 짚어냈다. ​

▲ 문광훈 교수

한편, 임봉길 강원대 명예교수는 "전통 사회와 근대 문명 사회에서 보이는 특성들 중 비판의 대상이 되는 서구 문명은 항해술, 산업혁명 등 기술적으로 발전한 서구 문명을 가장 발전된 문화라고 치켜세우면서 동시에 타 문화들을 깎아내리는 방식을 사용해왔다"라고 말하며 "이를 정면으로 반박한 인물이 레비-스트로스"라고 강조한다.

그는 레비-스트로스를 인용하며 "다른 문화들이 '뒤늦게 나타나났다'고 하여 서구 문화가 진보된 문화다라는 접근은 '부분을 전체로 인식하는' 아주 빈약한 논리"라고 설명했다. 임 명예교수는 서구 문명은 결코 타 문화를 재단하는 기준이 될 수 없으며 레비-스트로스의 『친족의 기본 구조』라는 저서를 인용하며 "혼인 방식의 규제, 특히 '교환'과 '호혜' 개념이 무의식으로 자리 잡고 점차 문화권을 형성하게 되면서 결국 태생적으로 어느 문화가 우월하다는 이야기를 못하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applejuice@mhnew.com

 
    권혜림 | applejuice@munhwanews.com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문화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알쓸다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