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16건)

[문화뉴스 MHN 신동연 기자]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오는 31일 저녁 7시 30분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에서 '퇴근길 토크 콘서트 I: 오선지에 담은 우주'를 연다. 연간 4회 예정되어 있는 2019년 '퇴근길 토크 콘서트'는 올해에도 많은 시민들이 부담 없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지만, 확실하고 수준 높은 음악으로 찾아갈 예정이다. 서울시향은 지난 2016년부터 일상에 지친 시민들이 퇴근길에 클래식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광화문 인근 특색 있는 장소에서 퇴근길 콘서트를 진행해왔다. 음악에 인문학을 접목시킨 2017년의 두 공연 모두 매진이라는 기록을 세웠고, 작년에도 클래식 음악과 각기 다른 주제가 연결된 '인문학+콘서트'를 진행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2019년에 개최되는 '퇴근길 토크 콘서트'는 우주라는 테마를 가지고 진행할 계획이고, 그 첫 번째 공연은 '오선지에 담은 우주'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이번 공연에는 클래식 작품들 중 '우주'와 관련된 곡들을 프로그램에 담아 전문적인 해설과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소프라노 윤성회가 협연하여 선보일 모차르트 오

클래식 | 신동연 기자 | 2019-01-29 10:46

[문화뉴스 MHN 신동연 기자] 대구의 특수학교인 성보학교의 '맑은소리하모니카앙상블'이 지난 10일 영국 특수학교인 린든 로지 스쿨을 시작으로 지난 15일까지, 영국 곳곳에서 총 11차례 공연을 펼쳤다.지난 10일, 주영국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공연에는 한인은 물론 한국 문화에 관심이 있는 영국인인도 참석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몰렸다. 맑은소리하모니카앙상블은 공연에서 한국 정서를 담은 '아리랑'과 영국 민요와 가요까지 연주해 큰 호응과 함께 기립 박수를 받았다. 성보학교 교장이자 연주단의 단장인 하미애는 "장애를 뛰어넘어 단원들의 진심이 담긴 연주를 영국에서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단원들이 의미 있는 걸음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한편, 맑은소리하모니카앙상블은 성보학교 졸업생과 재학생 9명이 참여해 지난해 문화·예술 분야 전국 첫 특수학교 학교기업으로 출범했다. 또, 학교기업으로 전환하기 전 2009년부터 학교, 병원, 공공기관 등에서 500여 차례에 걸쳐 크고 작은 공연을 하기도 했다.

클래식 | 신동연 기자 | 2019-01-25 14:23